iLife/Chat

어머니

KraZYeom 2007. 11. 6. 09:36
반응형
아프시더라두 한번도 내색 안했던 어머니.
그런 어머니께서 아프시다고 말했다.
난 크게 아프신건 아니겠지라고 생각하며 그냥 넘겼다.


그리고 입원을 하셧다. 얼마나 아프셧으면 내색한번 안하시던 어머니께서 입원을 하셧을까.
누워있는 모습을 보면 괜시리 마음이 아프다.

하루 빨리 나으셧으면...
반응형

'iLife > Chat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이명박의 뇌는 == 2mb  (2) 2008.01.29
사용자 암호 설정하세요~!  (3) 2007.11.22
10월의 마지막  (2) 2007.10.31
개발자  (0) 2007.10.31
여자 들의 차 분류 방법  (0) 2007.10.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