조립식 3D 프린터를 구입하고 2주가 넘어가는 시점. 조립은 안하고 다른일도 안하고 딩가딩가 하는 중, 뭔가 필이 와서 조립을 하기로 마음 먹었다. 아뿔사. 메뉴얼을 한 번 정독하고 조립을 했어야 하는데 그냥 조립을 하다 보니 도구들이 많이 부족하다. 6각 드라이버, 손잡이가 큰 십자 드라이버, 스페너, 순간 접착제 그리고 영어 읽기 실력!


하루에 2시간씩 3일에 걸쳐 총 6시간동안 조립을 했다. 인건비 생각하면 그냥 10-20만원 더 비싼거 사는게 훨씬 낫다. 


프린팅 퀄리티도 생각보다 썩 좋지 않았다. 플라스틱에 200도의 열을 가해서 녹은 플라스틱으로 출력을 하는데 수직 아래로 떨어져야 하는데 생각보다 그렇게 되지 않고, 초기 바닥 표면에도 딱 붙질 않았다. 정말 1-2시간의 삽질 끝에 그나마 최적의 값을 찾아서 아래와 같이 출력을 하였다. 


결론은 괜히 몇 천만원짜리 3D 프린터가 있는게 아니다. 정말 전문적으로 뭔가 뽑을 때는 돈을 투자하자. 돈 몇 십만원 아낄려다가 그 돈 그냥 다 날릴 수가 있다. 


$300의 저렴한 조립식 3D 프린터. 나름 조립하면서 구조도 배우고, 출력을 해보면서 어떻게 진행되는지도 배웠다. ;-) 

그게 전부인건가... 





Posted by KraZYeom

댓글을 달아 주세요